지난비엔날레

[2004] 나무와 돌의 선/강희준/한국


본문


b9729a247017cf3818c2a18ae67d3799.jpg


주변의 돌과 나무를 이용하여 마치 밤송이나 성게 모양을 4등분한 모양과 같이 쌓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