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04] 이웃-호흡/박봉기/한국


본문


4ae9cd8e401271949ea3721e8a725725.jpg


퇴락한 시골집의 돌담을 바라보면 이미 사람이 살지 않는 적막 공간이지만,

그곳에는 이끼와 넝쿨 식물들이 무성히 자라고 있다. 머무름과 떠남을 연상케하는 시간의 공간이 그곳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