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08] 고현희 (한국)


본문


 

3 사본.jpg


나는 숲과 길에서 자연물을 줍는 것을 좋아합니다.

‘너, 정말 예쁘구나!’ '바로 너야!' 비록 말라비틀어졌지만 나의 마음속에 다가오는 자연물들은 차곡차곡 쌓여져 저의 작품이 되곤 하였습니다.

저는 이 작업에 관람객 여러분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비엔날레의 작품을 돌아보는 동안 여러분 마음에 드는 자연물을 가져다가 제가 마련한 벽돌 구조물 사이에 놓아 주세요.

반듯한 형태를 가진 인공적인 벽돌과 자연물 그리고 여러분과 작가인 제가 만나 하나의 작품이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