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08] 문병탁 (한국)


본문


8.jpg

자연물로 배를 채운 동물의 형상: 자연의 순리를 따르는 형상을 통해 심리적 편안함을 느끼게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