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08] 박건규 (한국)


본문


 

24.jpg


고도의 문명사회는 쾌적하고 안락한 삶을 인간에게 가져다주었지만 한편으로는 환경오염문제를 야기시켜 지구전체가 몸살을 앓고 있다.

작품 “자연을 그리는 물감”은 오염된 자연을 회생시키는 자연자체의 색감을 상징하며 황폐화된 자연이 되살아나길 바라는 소망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