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08] 최영옥 (한국)


본문


 

27.jpg


인체모양의 단순한 구조물을 숲속에 설치한다.

감상자가 작품 안으로 들어가 호흡을 하거나 명상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자 함이다.

사람형상의 조형물 아래서 경험하는 느낌은 모두가 다르겠지만 자연과 인간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형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