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08] 케리 모리슨 (영국)


본문


 

Kerry-Morrison_0.jpg


자라나는 설치작업 '과수원'이 한국과 영국에 각각 만들어진다. 인간의 본성과 자연계의 순환의 일부로서 먹고 배설하는 인간의 생리현상을 기념하는 가든이라고 할 수 있다.

영국에서 과일을 먹은 후 한국으로 오고, 한국에서 과일을 먹고 영국으로 돌아간다.

이 작품은 우리가 얼마나 빠르고 쉽게 세계를 여행하고 음식과 자연을 함께 운반할 수 있는 지를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