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03] 도움?/후랑소와 다빙/프랑스


본문


54c4f931195e452d651360e3ca1c7106.jpg


어느 큰 나무가 가지를 하나 잃었다.

우리가 도와줘야 할까?

우리는 단지 사람을 위한 것밖에 만들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