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12] 17. 심경보-한국/'신의소리'드로잉


본문


6149b98cc6d4089d7c8141ecd6f6c894.jpg

ea6596c6c8b9c5755ba26e6aee98a4d5.jpg

2887a3d72f1b02b0051ddf0be3f8a750.jpg

신의 소리

 

삶에 있어 모든 자연의 이치는 순리대로 사는 것이 가장 편안한 것이 아닌가 한다. 어느날 하늘의 비를 보게 되었고 만져보고 느낄 수 있었다. 맑고 깨끗한 빗방울이었다. 한국의 곡선을 타고 내리는 빗방울은 인생의 어느 경로 인 듯 소용돌이 쳐 다시 흐르는 소리는 더욱더 맑고 청명한 소리로 다가와 느껴보지 못한 환타지를 느낄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