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13] Marc Schmitz - Germany / Horizontal Light


본문


33.jpg

마크 슈미츠 - 독일

Marc Schmitz  - Germany

 

수평적

 

사람들은 각자의 빛에 따라 신에게 기도한다

마하트마 간디

 

거울이 양쪽 사이로 흐르는 금강의 아름다운 빛의 변화를 비춘다. 강을 방문하는 동안 나를 압도하는 것은 자연이다. 물가의 빛은 매우 밝다. 하늘에서 물로 쏟아지는 빛의 수많은 반사가 빛을 극적으로 만든다. 이것이 우리가 보여주려고 하는 것이다. 나는 강렬한 빛을 직접 작업에 사용할 것이다. 개의 커다란 영사막을 강가에 세운다. 크기는 가로 세로 150 센티미터이다. 영사막을 육각형의 거울들로 채운다. 거울들은 빛을 유동적인 이미지처럼 보여줄 것이다. 방문객은 낮동안 빛의 표현을 따라간다. 밤에 거울 영사막은 달빛과 별빛을 비출 것이다. 원소는 육각형의 나노 구조로 되어 있다. 각각의 육각형 거울들을 연결시키되 조금씩 움직일 있는 공간을 준다. 이렇게 함으로써 반사된 이미지는 끊임없이 움직일 것이다. 모든 자연식물들은 태양빛을 받아 성장한다. 광합성 작용은 성장의 기본이 되는 역동적 요소다. 작용 때문에 모든 식물은 빛이 비치는 방향으로 성장한다. 이번 비엔날레의 테마가 옆으로 자라는 나무이므로 우리는 활기찬 자연환경 속에 빛의 방향을 바꿨다. 이것은 주변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으며, 그것이 가져올 파장은 우리가 예측하지 못하는 것이다. 아마도 수평적인 빛에 영향을 받아 성장방향이 변하는 식물들도 더러 있을 것이다.

프로젝트는 이미지의 사라짐, 이미지의 소멸을 다룬다. 광고게시판은 모든 종류의 소망을 담은 대형 스크린이다. 도시의 환경은 막대한 광고 오염으로 가득차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비어있는 스크린을 설치해 결핍의 힘을 완화시키려고 한다. 우리는 이미 거기에 있는 , 빛의 아름다움을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