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13] Serra, María Irene - Argentina / Circuit. Return to starti…


본문


9d69990b16841e06939766dee70445dc.jpg

세라, 마리아 아이린 - 아르헨티나

Serra, María Irene - Argentina

 

순환. 처음으로 돌아가다

나무는 자신에 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주변에서 일어났던 일에 대해 이야기한다. 나무는 스스로 자신이 사는 장소에 대한 정보를 몸에 지니고 있다. 그곳의 , 공기, 토양이 그대로 나무의 외피에 새겨져 있다.

우리는 지형을 만들고 위를 걸을 있도록 단순한 변형을 가할 것이다. 이것은 특정 방식으로, 특정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장소, 그곳에서 체험의 흔적을 지닌 장소를 창조하는 것이다.

 

Circuit. Return to starting point

A tree not only speaks of himself, it talks about what happens around it. A tree carries with itself the information about the place where it lives: the water, the air, the soil, they all print something on it's bark.

With this work, we intend to build and transform the field in a simple way, so it can be travelled through. Create a place that talks in a certain way, of a certain time, and that carries with itself, the traces of a lived experi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