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14] Saulius VALIUS (Lithuania)/ Above the horizon


본문

본전시(야외전)
 Main Exhibition(Outdoor)

 

 

6b6103f86f302947fc4e738afa3ff86e.jpg

caeec7c82e69aaa7da9882f096c8f607.jpg

 

수평선 너머

조나단 리빙스턴(리차드 바크의 소설 ‘갈매기의 꿈’에 나오는)은 늘 삶을 이해하고 자기완성의 교훈을 얻는 것으로서의 “비행”을 꿈꿨다. 자연은 많은 점에서 완벽하다. 우리 인간은 불행히도 그렇지 못하다.여전히 완벽한 비행에 대한 추상적 꿈이 수세기에 걸쳐 인류를 이끌어왔다. 내 작품이 그러한 꿈을 환기하고 새로운 꿈이 생겨나게 했으면 좋겠다.


 

Above the horizon

Jonathan Livingston - the Great Seagull [book by Richard Bach] was always dreaming about the "Flight" as learning about life and a homily about self-perfection. Nature is always perfect in many meanings - we humans, unfortunately very seldom. Still, the abstract dream to Flight was leading mankind through the centuries - wish my art work will refresh or inspire some new 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