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03] 물/마야 갇프레스카/폴란드


본문


 

7c023557c831965131db904d8cf214ee.jpg


유리 섬유로 만든 망사그물들 위에 붉은 그림은 반복되는 개울의 인조 돌 바닥과 함께 언덕의 경사면을 따라 흐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