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16] 세타레 호세이니 (이란) | Setareh Hosseini (Iran)


본문


Sequence 01.Still006.jpg

세타레 호세이니 (이란)

Setareh Hosseini (Iran)

 

한편

Meanwhile  

 

갑자기 익숙한 냄새가 난다.

신 오렌지를 자를 때, 우리는 얼마나 쉽게 웃을 수 있고, 동시에 온갖 슬픔을 날려버릴 수 있는가?

 

Suddenly, there is a familiar smell.

How easy we could laugh by slicing the sour oranges and dispose all of the sorrows at the same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