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16] 캐시 브루스 / 알라스테어 노블 (미국/영국) | Kathy Bruce / Alastair Noble (USA / UK)

본문

 

Still Image.JPG

 

캐시 브루스 (미국), 알라스테어 노블 (영국)

Kathy Bruce (USA), Alastair Noble (UK)


병 안에 든 메시지

MESSAGE IN A BO(A)TTLE


케시 부루스 & 알라스테어 노블은 비버킬 강(Beaverkill River ) 둑에서 재활용 종이 가방들로 만든 21척의 종이배로 된 선단은 진수시켰다. 배 하나 하나에는 세계적인 시인과 자연주의자들 (가령 에머슨, 퐁주, 소로 등)의 시적 텍스트가 담겨 있었다. 이 시적인 행사는 미국 뉴욕 주, 비버킬 강의 쿡스 폭포(Cooks Falls) 지점에서 2015 11 29일 동부표준시 (EST) 정오에 개최되었다. “병 안에 든 메시지프로젝트는 「자연예술인 국제 연대」와 더불어 파리에서 열린 「지구온난화 및 환경에 대한 영향」 Art COP21(“2° Global Warming and its Environmental Impact” Art COP21)과 일치하도록 만들어졌다. 이 프로젝트는 자연주의적/시적 메시지를 종이배에 실어 보내서, 종이배가 뉴욕 주 북부의 그 강을 흘러가다가, 누군가에게 발견되도록 함으로써 사람들로 하여금 환경문제에 관심을 가지도록 하려는 것이었다.


Kathy Bruce & Alastair Noble launched a flotilla of 21 paper boats made from recycled paper bags from the banks of the Beaverkill River. Each boat carried poetic texts written by worldwide poets and naturalists. (Such as Emerson, Ponge, Thoreau, etc.) The poetic act took place at 12 pm EST November 29, 2015 in The Beaverkill River at Cooks Falls, (Roscoe) New York State, USA The project, "Message in a Bo (a)ttle" was made to coincide with the “2° Global Warming and its Environmental Impact” Art COP21(“2° Global Warming and its Environmental Impact” Art COP21) in Paris along with the Artists in Nature International Network. The project was to bring to the attention our environmental concerns through the use of naturalist/poetic text messages floated in paper boats that would be found randomly along the Upstate NY River by unknown recipi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