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16] 파트릭 타고-턱슨 (가나) | Patrick Tagoe-Turkson (Ghana)

본문




still photo patrick.JPG

파트릭 타고-턱슨 (가나)

Patrick Tagoe-Turkson (Ghana)

 

삶의 힘

Life Force

 

만약 삶이 물에만 의지한다면, 인간이 생존할 수 있을까? 다른 삶의 원천들과 비교해서, 오직 물에만 의존한다는 것이 어떤 차이가 있는가? 만약 물이 유일한 삶의 원천이라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  (서아프리카) 가나 서부 지역의 응수레주 강의 수상가옥 주민들의 삶을 생각한다. 응수레주 주민들의 존재와 생존은 강과 강물 속에 있는 것에만 의존한다. 대서양에서 건져 올린 고무 샌달들을 꿰매어 다양한 모양으로 만들어 응수레주 강 위에 사는 수련 위에 전시해 놓았다. 응수레주 강은 외부의 가혹한 환경과 인간의 착취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능력이 없는 수상가옥 주민들에게 식량과 잠자리 역할을 한다. “삶의 힘과 강 위에 그것을 설치해 놓은 것은 일종의 관계, 자연과 인간의 대화를 제시하며, 여기서 물은 상징적으로 그 둘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Could humanity survive if life was dependent only on water? Does it make any difference depending solely on water as against other sources of life? What could be the possible challenges if water was the only natural resource of life? I reflect on the life of stilt house dwellers of the Nsulezu River in the Western Region of Ghana (West Africa). The existence and survival of the people of Nzulezu is dependent on the river and all that is within. Found rubber sandals collected from the Atlantic Ocean were cut and stitched into varied shapes and exhibited among natural water lilies on the Nsulezu River which also serves as food and shelter for aquatic creatures who cannot protect themselves from external harsh conditions and the abuse of man. The work “Life force” and its installation on the river, presents a kind of relationship, a dialogue between nature and man, with water acting symbolically as the conn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