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보도자료]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가족이 함께 즐기는 ‘숲속의 은신처’

본문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가족이 함께 즐기는 숲속의 은신처


dd39cc63b9b64fe391f94ab6cf4f7421_1536715717_6643.JPG

 

자연미술로 특성화된 유일의 비엔날레인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지난 828일 문을 열어 오는 1130일까지 펼쳐진다. 주전시가 야외전시장에서 열리는 만큼 맑은 가을 날씨와 더불어 많은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찾고 있다.

 

자연-사적공간-셸터를 주제로 하는 이번 비엔날레의 본전시 숲속의 은신처16개국 25팀이 참여한 셸터제작 프로젝트이다. 관람객들은 작품의 내부공간으로 들어가 재료의 느낌과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으며, 눈으로만 감상하던 미술전시와는 큰 차별성을 경험할 수 있다.

특히 대표작품으로 손꼽히는 프레드 마틴(프랑스)나무 정령은 관람객들에게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대나무로 만든 커다란 인간의 머리 형태를 가지며 입을 벌려 관람객들을 유도하는 작품으로 전시장 포토존으로도 사랑받고 있다.

 

울산과학기술원과의 협력으로 기획된 특별전 사이언스 월든-자본은 예술과 과학의 융합프로젝트로 꿀벌의 창의적 수분(受粉) 스튜디오가 전시장에 설치되었다. 꿀벌의 사라짐과 우리의 생존에 대한 점잖은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는 이 작품은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또 다른 사유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특별전으로 바람을 주제로 한 98편의 영상작품도 전시된다. 주전시장인 연미산자연미술공원 외에 공주대학교 중앙도서관과 구도심 내 상가에서 오는 1016일까지 상영된다.

 

실내전시로는 12cm*12cm*12cm의 규격에 자연을 담은 자연미술 큐브전과 숲속의 은신처전의 작품공모에 참여한 계획서로 구성한 프로젝트전이 열린다. 자연미술 큐브전은 32개국 123명이 펼치는 자연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큐브작품을 통해 즐길 수 있으며, 프로젝트전에서는 예술과 건축이 결합된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되고 있다.

 

자연미술워크숍 등 다양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특히 큐브전과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 나만의 자연큐브만들기는 자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큐브작품으로 표현해볼 수 있다.


dd39cc63b9b64fe391f94ab6cf4f7421_1536715752_84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