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11 자연미술 초대작가전 서른개 골짜기의 울림 Ⅰ - 아란찹 에차르테, 비비아나 크레스포

본문


홈페이지공지용 한페지이_아란차_비비안나.jpg

<일곱 나무, 일곱 차크라, 일곱 색깔>은 작가 아란트사 에흐아르테와 비비아나 크레스포의 공동 작품이다. 이 작품은 우리의 시선을 자연의 활기찬 힘으로 이끌어 자연과 인간의 본성이 만나게 한다. 차크라 체계는 우리 속에 있는 영적 잠재력의 저장소 역할을 한다. 우리를 땅과 연결하는 첫 번째 차크라 부터 차원 높은 에너지와 연결하는 일곱 번째 차크라로 이어진다.

이 설치물을 통과하며 걷는 일은 영적 여정의 상징이며 또한 그 영혼의 움직임이다. 관람객은 일곱 개의 장소를 통과하며 걸음으로써 위대한 진리와 자연의 순환 그리고 우주와 통합을 이루며 자신의 몸을 그 에너지 본체에 결합시키려는 시도를 할 수 있게 된다.